본문 바로가기

산행/일반 산행

치악산 남대봉 가는길 (2012.1.28)

728x90

 

 

 

토요일 아침 베란다를 통해 밖을 보니 안개가 자욱하다.

오늘은 치악산 산행을 마음먹고 있었는데 이런 날씨라면 상원사의 종루를

안개속에서 그려보며 산행하기로 하고 신림으로 향한다.

 

 

 

 

신림 성남리에 있는 관리공단사무실 앞의 주차장에는 버스두대가 와서

산행객을 내려놓고 있었다. 전날 눈이 왔지만 많은 양이 아니라서 그대로 차를 몰고 나아간다.

4륜구동의 차라 눈덮힌 시멘트길을 올려치며 중간 주차장에 도착한다. (09:25)

 

 

 

 

여기서 남대봉까지 3.7km..

 

 

 

 

눈속에 있는 선행자의 발자국을 보니 세사람 정도가 앞서간것 같다.

선행자의 발자국을 따라 발을 내딛는다.

 

 

 

 

거북이는 그자리에서 산행객들의 안전을 지켜주고..

 

 

 

 

 

 

 

 

상원사계곡을 따라 등로가 나있어 곳곳에 있는 6개의 다리를 건넌다.

 

 

 

 

꽝꽝 얼어붙은 계곡의 폭포

 

 

 

 

산죽도 솜이불을 덮었다.

오늘 치악산의 기온을 조회해 보니 -16도인데 생각보다는 춥지않은 포근한 느낌의 날씨다.

 

 

 

 

 

 

 

 

뽀드득거리는 눈을 밟는 느낌이 좋다.

 

 

 

 

아름다운 계곡은 겨우내 얼어 붙었고..

 

 

 

 

 

 

 

 

계곡길에서 지능선을 따라 나무계단을 따라 올라서니..

 

 

 

 

갈증을 해소해주는 샘터다.

겨울철 산행은 날씨덕에 목이 마르지 않는다.

 

 

 

 

드디어 상원사의 종루가 보인다.

집을 떠날때는 안개가 자욱하였는데 치악재를 넘어서는 180도가 바뀐 화창한 날씨를 보여주었다.

기대했던 안개속의 몽환적인 분위기는 아니지만 파란하늘을 배경으로 서있는 종루다.

 

 

 

 

 

 

 

 

상원사에 들려..

 

 

 

 

일주문에는 못보던 작은 종도 새로이 매달려 있다.

 

 

 

 

삼존불

 

 

 

 

그 아래에는 석등이..

 

 

 

 

하얀눈의 상원사가 깔끔한 모습을 보여준다.

요사체 입구에는 얌전한 백구가 있었는데 보이지 않는다.

 

 

 

 

또 다시 종루를 바라보고..

 

 

 

 

 

 

 

 

상원사는 신라 문무왕때 의상대사가 창건하였다는 설과

경순왕의 왕사였던 무착대사가 창건하였다는 설이 있는 천년고찰이다.

중창을 거듭하다 6.25때 전소되었다가 그후 다시 세워진 절이다.

 

 

 

 

 

 

 

 

물을 내뿜던 상원사의 용도 자리를 옮겨 앉았다.

 

 

 

 

상원사의 풍경

 

 

 

 

지리산 법계사가 해발 1,450m에, 설악산 봉정암이 1,244m에 있고

치악산 상원사는 1,084m에 위치하고 있어 높은 곳에 있는 절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유형문화재 제25호인 석탑

 

 

 

 

치악산의 이름을 낳게한 상원사의 종..

꿩이 들이받은 종은 아니지만 웅장한 소리를 치악산 곳곳에 울려퍼지게 할것 같다.

적악산이란 원래의 이름에서 치악산으로 이름을 바뀌게 한

전설이 있지만 이 종은 현대에 조성된 것이다.

 

 

 

 

 

 

 

 

앞에 보이는 매봉산..그 앞으로 감악산이 있고..

 

 

 

 

옆으로는 남치악의 최고봉인 시명봉이 있다.

원래의 이름은 남대봉으로 현재의 남대봉과 이름이 바뀌었다.

 

 

 

 

시명봉의 지능선과 그 너머로 신림면 소재지가 보이고 희미하게 월악산도 조망된다.

 

 

 

 

이제 남대봉으로..

 

 

 

 

 

 

 

 

주능선에는 상고대가 있다.

햇살을 받아 조금씩 녹아내리고 있지만 멋진 상고대다.

 

 

 

 

 

 

 

 

 

 

 

 

 

 

 

 

 

 

 

 

 

 

 

 

 

 

 

 

이럴줄 알았으면 상고대를 보러 일찍 올껄..ㅎ

 

 

 

 

 

 

 

 

남대봉

예전 지도를 보면 망경봉(대)이란 이름으로 된 지도가 가끔 보이기도 한다.

 

 

 

 

지금은 이곳이 남대봉이다.

 

 

 

 

정상에서 보는 서쪽의 백운산

다음주에 산행가는 포천에도 백운산이 있다. 

전국에는 산재한 백운산이 많다. 함양, 정선, 원주, 동강, 포천등등..

 

 

 

 

백운산의 지능선들..

 

 

 

 

소백산 능선

 

 

 

 

횡성 영월의 백덕산

 

 

 

 

남대봉에서 조망을 즐긴 뒤 다시 원점회귀를 위해 하산길을 잡는다.

 

 

 

 

다시 한번 남아있는 상고대를 눈에 넣고..

 

 

 

 

영원골과 영원산성이 보인다.

 

 

 

 

 

 

 

 

 

 

 

 

하산길에 상원사도 다시한번 쳐다보고..

 

 

 

 

 

 

 

 

출발할때 나의 애마만 외로이 있었는데

지금은 4륜구동의 차가 몇대 주차되어 있다. (12:35)

 

 

 

 

성남의 도로주변에 차를 타고 내려오며 보는 천연기념물인 성황림..

 

 

 

 

내부의 모습

이곳은 행사가 있는 연중 며칠만 개방한다.

 

 

 

 

맑고 깨끗한 청정수인 치악산의 계곡물이 졸졸졸 흐르며 봄을 재촉하고 있다.

 

정오의 시간에 다시 주로 들어서니 뿌연연무로 치악산이 흐리게 다가온다.

고개 하나 차이로 극과극을 보여준 오늘의 묘한 날씨다.

치악산에는 많은 등로가 있지만 상원사를 지나

남대봉 오르는 길을 선호하는 편이다.

아름답고 호젓한 산길이기에..

 

 

산행코스 : 주차장-상원사-남대봉-상원사-주차장 (7.4km / 3시간 10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