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일반 산행

김천 고성산 산행 (2022.6.18)

 

흐린다는 기상청의 예보와는 달리 아침 하늘은 청명하고 시야가 좋은 주말의 날씨를 보여준다.

여유로운 주말을 맞아 아내와 함께 상주의 미답지 산을 찾기로 하고 산 여행을 떠나기로..

고속도로를 타기 전 주유소에 들렸는데 기름 값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뛰었다.

 

 

 

당진-영덕 고속도로를 올라 타 내리달리자 주변의 산 풍경이 눈에 시원하게 다가오기도 한다.

바라보는 시계가 좋아 목적지를 급변경하기로 하고 조망이 좋다는 김천의 산으로..

남상주 IC에서 나와 3번 고속화 도로를 달려 김천 시내로 진입한다.

 

 

 

김천시내를 통과하며 김천시 부곡동에 자리한 서부초등학교를 지나 원곡마을 팔각정에 도착한다.

마을에서의 주차공간이 걱정되었는데 목적지에 들어서면서 넉넉한 도로의 모습과

곳곳에 주차장이 보이고 팔각정에도 도로 폭이 넓어 공간이 여유롭다.

 

 

 

입구의 팔각정을 바라보면서 왼쪽에 애마를 주차하고 오른쪽으로 산행길을 잡는다.(10:45)

완만한 마을의 포장길을 올라서며 요양원 입구를 지나 작은 계곡을 만나기도..

 

 

 

송엽국(사철채송화)이 멀리 온 산객을 맞이하 듯 분홍빛 꽃을 활짝 피운 모습이다.

 

 

 

아직 이정표를 만나지 못했지만 포장로 옆에 자리한 성전사의 사찰이 보이고..

 

 

 

성전사는 길을 따라 대웅전과 요사채의 모습이 보이고 끝에는 오층 석탑이 자리한다.

 

 

 

한 뿌리에 있는 연리지의 모습을 한 나무가 보이는데 애틋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옛날 선비들의 회초리로 쓰였다는 물푸레나무가 씨앗을 날릴 준비를 하고 있는 듯..

 

 

 

올라서는 경사의 포장로 옆으로 파란 산수국이 피어나 눈길을 유혹하기도 한다.

 

 

 

가지가 늘어진 개복숭아 나무가 보이지만 복숭아 열매는 손을 탔는지 안 보인다.

 

 

 

고성사 약수터의 이정표를 지나자 고성사가 보이고 출렁다리가 바라보인다.

 

 

 

넓은 공터가 나타나며 돌탑 몇 기가 보이고 쉬어갈 수 있는 사각정자가 자리한다.

 

 

 

커다란 종합 안내도가 입구에 자리하고 정상 740m의 거리를 보며 본격적인 산행에..

 

 

 

다양하게 등산로가 나있는 김천 시내의 고성산 지도를 참고한다. ( 클릭하면 확대 )

 

 

 

등로는 야자매트가 깔려있고 푸릇한 숲의 신선한 공기를 한껏 마시며 올라선다.

 

 

 

산길 옆으로는 꽃을 피운 산수국이 눈길을 끄는데 파란 꽃은 알칼리성 토양에서..

 

 

 

붉은빛을 띠운 꽃은 산성에서 자란 꽃이라 꽃 색깔에 따라 토양을 분석해 볼 수 있다.

 

 

 

앵초과의 식물로 한국 특산식물인 참좁쌀풀이 노란 꽃을 피운 모습을 보면서..

 

 

 

후덥지근한 날씨를 보여주었지만 숲 속에는 뜨거운 햇살을 막아주어 시원스럽기도..

 

 

 

경사의 산길에는 나무계단이 설치되어 있어 안전하게 오를 수 있도록 해놓았고..

 

 

 

능선에 올라서자 이정표가 서있고  고성산 정상이 420m 거리에 있음을 보여준다.

 

 

 

뿌리가 드러난 공터에는 벤치가 설치되어 있고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쉬어가기로..

 

 

 

산길 옆으로 많은 소나무가 무리를 이루며 자라 솔내음과 눈을 즐겁게 하기도..

 

 

 

 

 

 

 

도시 인근의 산이라 곳곳에 산길이 나있는 모습이지만 발자취로 쉬이 찾아가기도..

 

 

 

싱그런 숲 속의 길을 따라 자연의 힐링을 느끼며 걸어가는 길이 편안하게 해 준다.

 

 

 

경사지의 산길을 올라서면서 나무계단이 설치되어 있는 모습을 보기도 하고..

 

 

 

백두대간과 100대 명산의 황악산이 17km 거리에 있는 이정표를 보면서 정상으로..

 

 

 

경사가 높은 곳에는 바위가 나타나는데 바위를 인위적으로 쪼아 계단을 만들었다.

 

 

 

산길에는 노란 꽃을 피운 기린초를 처음으로 만나며 새로운 계절을 느껴보기도..

 

 

 

두 개의 정상석이 있는 고성산 정상에 올라 정상석과 함께한다.(11:44)

고성산은 김천 시가지의 남쪽에 위치하며 진산 역할을 하는 산으로 황금동의 할미바위의 전설로

할미산이라 불렀고 고려 때 이 산에 높은 성이 있었다 하여 고성산이라 하였다는

이야기도 전하며 봉화를 올려서 봉화산이라고도 불리웠다고 한다. 

 

 

 

백두대간 형제봉에서 분기되어 신선봉, 진밭산, 동구지산, 덕대산을 거쳐 고성산에 이른다.

김천은 예부터 삼산이수의 고장으로 불리고 있는 곳이며 동명이산인 안성의

고성산을 다녀오면서 김천의 고성산을 알게 되어 마음에 두었었다.

 

 

 

비교적 널찍한 공터를 보여주는 정상에는 울창한 나무로 조망이 가려졌고 북쪽 방향에

풍경이 열려 조망하는데 달봉산 오른쪽에는 김천시청이 자리하고..

 

 

 

동쪽 방향의 동김천과 김천혁신도시 방향을 조망하면서 제석봉과 칼다봉을..

 

 

 

정상 아래쪽에는 헬기장이 있고 이곳에도 쉬어갈 수 있는 나무의자가 자리한다.

 

 

 

헬기장에서 나무계단을 내려서면서 몇 걸음 하자 멋진 정자의 모습이 보인다.

 

 

 

정자에 올라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김천 시가지를 바라보고 조망에 빠져들기도..

 

 

 

왼쪽 북서 방향에는 백두대간이 흐르는 추풍령과 오른쪽 난항산이 자리한 모습이다.

 

 

 

팔각정에는 한 사람의 산객이 쉬고 있었는데 주말인 오늘 무더위로 인해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았다고 한다. 조망을 하고 멋진 모습을 한 팔각정자를 내려선다.

 

 

 

급하게 내려서는 급경사구간에는 나무계단이 설치되어 있는 모습이라 천천히..

 

 

 

계단 아래에는 거대한 바위가 앞을 가로막고 옆으로 난 계단을 따라 내려서니..

 

 

 

거대한 모습의 바위구간에서 바위 아래로 난 길을 따라 내려서면서 바위들을..

 

 

 

갈기가 나있는 숫사자 머리의 모습이 있는 바위를 뒤돌아 보며 카메라에 담기도..

 

 

 

황금동 방향으로 진행하다 고성사약수터의 이정표가 있는 곳에서 좌틀하여 바위를 올라탄다.

이정표에는 고성산약수터보다는 전망대로 바꾸면 많은 사람들이 찾을 것 같다.

이정표에는 고성산약수터의 표시가 많이 보여 지나치기 쉽다.

 

 

 

몇 그루의 소나무와 바위로 이루어진 작은 봉우리로 경사의 바위구간을 올라탄다.

 

 

 

팔각정이 있는 봉우리를 파노라마로 만들어 보고, 전망대에는 조망이 시원하게 펼쳐져

사방의 풍경을 파노라마로 다듬기 위해 몇 커트씩 카메라에 담는다.

 

 

 

감천이 흐르는 남쪽 방향의 풍경을 바라보며 멀리 수도산을 가늠해보기도..

 

 

 

동쪽 방향의 금오산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풍경을 파노라마로 만들어본다.

 

 

 

구미의 산군들과 금오산, 중간 영암산, 선석산, 백마산과 내려서야 할 능선이..

 

 

 

김천에서 바라보는 금오산은 누워있는 부처상이라고 하여 가까이 당겨보기도..

 

 

 

바위 봉우리 아래쪽에는 데크로 만든 전망대가 자리하고 있어 내려가 보기로..

 

 

 

전망대에서는 시가지가 자리한 북쪽 방향의 풍경이 시원하게 펼쳐지기도 한다.

 

 

 

김천 시가지의 풍경을 당겨보자 경부고속도로와 철도가 시가지를 가로지른다.

 

 

 

전망대에는 고성사약수터로 내려가는 철계단이 나있지만 다시 봉우리로 올라서서

이정표가 세워진 곳으로 뒤돌아 나와 황금동 방향으로 길을 잡고 진행..

 

 

 

돌탑봉에 도착하여 돌탑을 카메라에 담고 갈라지는 길이 있지만 능선으로 고고..

 

 

 

걷기 좋은 능선에는 이정표가 나타나며 아래쪽에 길이 나있어 내려서기로 한다.

 

 

 

 

 

 

 

걸음이 많지 않아 보이는 산길에는 운치 있는 나무다리가 설치되어 있고..

 

 

 

자연인이 사는 곳에 길이 있을까 싶어 내려서니 텃밭이 끝나는 지점에서 길이 없어졌다.

다시 밭 사이로 가로지르는데 근처에 자리한 음양수약수터를 놓쳤다.

 

 

 

임마뉴엘 쉼터가 보이면서 원곡마을 팔각정으로 가기 위해 좌틀로 내려선다.

 

 

 

전원주택지에 도착하고 포장로를 따라 내려가는데 마을의 개들도 무더위에 지쳤는지,

순한 건지 그늘에 엎드려 눈만 꿈뻑이며 신경도 안 쓰는 모습이다.

 

 

 

내려서는 마을길에는 공산 송준필 선생이 말년을 보낸 원계서원이 보이는데 포클레인으로

공사 중에 있어 들여다보지는 못하고 내려선다. 카페 옆 도로가에서 주인을

기다린 애마와 만나 고성산 산행을 마무리한다.(13:19)

 

 

 

상주의 미답지 산을 찾아가다 조망이 좋은 날씨를 보여주어 고속도로에서 산행지를 급변경하기로..

김천의 고성산은 멋진 조망이 시원하게 펼쳐져 무더운 날 산행의 보람을 느끼게 해 준다.

도시에서 떨어진 원곡마을에는 길이 넓게 나있어 여유로운 마음이 느껴진다

고성산은 아기자기한 산세를 보여주며 산행의 재미를 더해주기도 하고..

귀가하는 고속도로에는 서로 운전을 하며 피로를 덜어준다.

 

 

 

산행코스 : 팔각정-성전사-고성사 출렁다리-사각정자-황악산 갈림길-정상-고성정-바위전망대-

돌탑봉-이정표-자연인 집-쉼터-원곡마을-팔각정 ( 2시간 34분 / 5.24k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