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100대 명산

속리산 눈꽃산행1 (2013.12.14)

728x90

 

 

 

12월 11일 속리산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었다가 해제되었다고 하여,

산악회따라 우두산으로 산행할 계획을 바꾸어 속리산으로 눈을 맞으러 가기로 한다.

13일의 금요일에는 전국적으로 한파주의보가 몰아쳐 매서운 날씨를 보여주고 주말 휴일까지 이어진다고 한다.

전날 속리산의 기온을 조회해보니 영하 12도라 고소내의를 준비하는등 만반의 준비를 갖춘다.

청주 남부터미날에서 화북행 첫 시외버스가 07시 55분에 출발한다.

 

 

 

 

이른 아침 청주의 남부터미널에는 배낭을 맨 등산객들이 많이 보인다.

아마도 우리마냥 눈 내린 속리산의 주말설산을 즐기기위해 산행에 나선 사람들이라 그 열정이 대단하다.

매표를 하고(7,800원) 잠시 기다리니 버스가 도착되어 올라탄다. 화북으로 가는 버스는

눈이 언 하얀도로를 조심스럽게 운행되고 1시간 30분 후에 화북에 도착..

하차한 곳에서 잠시후 문장대까지 3.8km라는 이정표가 보인다.

 

 

 

 

산행로를 따라 오르다 옆을 보니 시멘트도로에서 승용차가 눈길에 올려채지 못하고 뒷걸음질 치고있는 모습이 보인다.

잠시 후 소형주차장에 도착하고 뜨끈한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가벼워진 몸으로 산행에 나선다.

 

 

 

 

파란하늘에 눈이 내린 산 풍경이 시원스레 눈에 들어온다.

몇년전 아내와 함께 한 겨울에 속리산으로 산행을 다녀온 적이 있었는데 오늘도 아내와 하얀눈과 함께한다.

속리산에는 10번정도 다녀온 산인데 갈때마다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산이다.

 

 

 

 

 

 

 

 

 

나무위에 핀 눈꽃도 역광의 아침햇살에 반짝인다.

 

 

 

 

산중에는 바람이 부는지 눈보라가 휘날리는 풍경을 보기도 하고..

 

 

 

 

눈이 앉은 소나무의 풍경도 즐기면서..

 

 

 

 

 

 

 

 

 

풍경을 즐기며 가다보니 어느덧 꼬리가 되어 가고 있다.

오늘 화북행 버스는 산행인들로 가득했고 마치 산악회에서 온듯 착각에 빠지게 할 정도로

시외버스에서 내린 많은 수의 산행인들과 함께하고 있다.

 

 

 

 

 

 

 

 

 

 

 

 

 

 

안부가 되는 곳에서 숨을 고르며 쉬어가지만 우리는 천천히 황소걸음으로 오른다.

 

 

 

 

기암은 카메라의 먹잇감이 된다.

 

 

 

 

엊그제 눈이 많이 내릴당시에는 등로가 통제될 정도였다고..

 

 

 

 

함께 버스에서 내린 세사람이 배낭을 내려놓고 바위로 기어오른다.

니도 그들을 따라 바위에 오르기로 하는데 눈이 내려서인지 제법 까달스러운 바위구간이다.

주변의 풍경이 시월스레 눈에 들어와 마구 카메라의 셔터를 누른다.

 

 

 

 

 

 

 

 

 

 

 

 

 

 

 

 

 

 

 

 

 

 

 

 

 

 

 

 

 

 

 

 

 

 

풍경을 담고 미끄러운 바위를 내려서는게 문제인데 선등자가 조심스레 바위길을 따라 내려선다.

배낭메고 카메라메고 아이젠 신은 발로 마음 졸이며 내려왔다.

 

 

 

 

 

 

 

 

 

함께 바위에 오른 앞에 가는 세분이 속리산에 자주 오시는 분들 같았다.

 

 

 

 

눈 내린 풍경

 

 

 

 

속리산은 선덕여왕때 진표율사가 이곳을 지날때 소들이 무릎을 끓었다고 하여 이에 감동받은 사람들이 그를 따라

속세를 떠나 입산수도 하였다는데서 속리라는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하는데 오늘 속리의 느낌을 받는다.

 

 

 

 

 

 

 

 

 

눈이 수북히 쌓인 초겨울에 제법 눈맛을 본다.

 

 

 

 

 

 

 

 

 

환상의 눈꽃터널을 지나 가는듯 황홀한 기분을 만끽한다.

 

 

 

 

 

 

 

 

 

 

 

 

 

 

버스에서 하차하여 출발할 때가 9시 35분이었으니 2시간 소요되어 문장대 아래의 쉼터에 도착한다.

이곳에서 또 다른 횐상적인 풍경이 손님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었다.

 

 

 

 

우선 파란하늘 좋고..

 

 

 

 

 

 

 

 

 

나뭇가지에 수북히 쌓인 눈 풍경..

 

 

 

 

정적인 풍경도 있고..

 

 

 

 

 

 

 

 

 

눈꽃이 보인다.

 

 

 

 

온 산 하얗게..

 

 

 

 

멋진 상고대가 만들어졌다.

 

 

 

 

 

 

 

 

 

와~하는 감탄의 소리가 절로 나온다.

 

 

 

 

오늘은 보기드믄 아름답고 황홀한 산행길이다.

 

 

 

 

 

 

 

 

 

 

 

 

 

 

문장대

 

 

 

 

문장대에서 천왕봉의 하얀능선

 

 

 

 

겨울산의 화려한 꽃인 상고대..

 

 

 

 

 

 

 

 

 

 

 

 

 

 

 

 

 

 

 

 

 

 

 

 

 

 

 

 

 

 

 

 

 

 

상고대를 즐기며 문장대로..

 

 

 

 

 

 

 

 

 

오늘 속리산을 찾은 사람들은 행운이 있는 사람들이다.

세번을 오르면 극락에 갈수 있다는 문장대는 본래 구름속에 잠긴다하여 운장대로 불렀다고 한다.

세조가 신하들과 글을 논했다하여 문장대로 바뀌었다고..

 

 

 

 

문장대 주변에는 상고대가 회려한 모습으로 아름답게 수 놓았다.

상고대는 호숫가 또는 고산지대의 나뭇가지 같은 물체에 밤새 서린 서리가 하얗게 얼어붙어

마치 눈꽃처럼 피어있는 모습을 말하는데 오늘 환상의 눈꽃을 보여준다.

 

 

 

 

 

 

 

 

 

 

 

 

 

 

 

 

 

 

 

 

 

 

 

 

 

 

 

 

 

 

 

 

 

 

 

 

 

 

 

 

 

 

 

 

 

 

 

 

 

 

 

 

 

 

 

 

 

 

 

 

 

 

 

 

 

 

 

 

 

 

 

 

 

 

 

 

 

 

 

 

 

 

 

 

 

 

 

 

 

 

 

 

 

 

 

 

 

 

 

 

 

 

 

 

 

 

 

 

 

환상의 눈꽃인 상고대를 보며 줄기며 카메라에 담고 문장대에 오른다.

바람이 세차 드러난 살들을 이프고 아리게 하지만 문장대에서 보는 풍경이 시원하게 다가온다.

문장대에서는 백두대간능선과 충북알프스구간이 시원하게 조망된다.

 

 

 

 

멀리 천왕봉

 

 

 

 

 

 

 

 

 

충북 알프스구간인 관음봉, 묘봉, 상학봉 구간

 

 

 

 

 

 

 

 

 

 

 

 

 

 

화북면 일대

 

 

 

 

다시 문수봉, 신선대, 천왕봉구간

 

 

 

 

사방으로 펼쳐지는 풍경을 즐기다 거세게 불어대는 칼바람을 피해 문장대에서 내려선다.

 

 

 

 

카메라를 들이대는 풍경이 아름다운 모습으로 카메라에 들어온다.

오늘같은 날도 쉽사리 만나지 못하는데 운이 좋아 속리산에서 설산과 상고대등 화려한 풍경과 함께하고 있다.

올해 수시로 대학에 합격하게된 딸래미도 한 시름을 덜어 주게되었고, 블친님들의 격려 덕분으로

다음에서 우수블러그로 선정되어 찾아주신 블친님들께 감사하고 늘 행운과 행복이

함께 하시기를 감사한 마음으로 빌어본다..감사합니다..^^

 

  

 

 

산행코스 : 화북-문장대-문수봉-신선대-경업대-세심정-법주사-시외버스주차장 ( 5시간 30분 / 12.7k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