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여행지

상해. 소주 여행기 (2007.11.22)

728x90

 

상해. 소주 여행기


 일시 : 2007.11.22 - 24 (2박3일)

 누구 : 15명 (강원도 우수직원) 

 

 

 상해는 1842년 남경조약으로 개항된 이후 국내외의

새로운 문물을 흡수해 온 국제적인 상업도시이다.  

 

 

 상해의 고층빌딩들은 다양한 디자인의 건축물을 장려로 상해 스카이라인을 장식한다.

 

 

 과거 조계지로서의 흔적이 남아있는 외탄과,

 

 

 황포강 바로 건너편 들쑥날쑥 솟은 현대적 고층빌딩은 상해의 과거와 현재를

 강 하나사이로 이어주는 듯한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6000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 상해의 총면적은 6,184km"이며 1,200만명이 넘는

 인구가지고 있지만 그중 640만명은 도시의 외곽지역에 살고있다. 

 

 

 타워건물의 박물관에는 농촌의 부뚜막부터 서양문화의 산물까지 중국의 일대기를 볼수있다.

 

 

 화려한 가마

 

 

 타워관광후 소주로 이동(2시간 소요) 윤봉길의사의 홍구공원을 본후 발마사지 체험(1시간)

 

 

 하룻밤 묵은 소주의 남아호텔

 

 

 1500년된 사찰로 장계가 과거시험 3차레 낙방후 한수 읊었다는 풍교야박이라는 시로 유명

 

 

 중국의 절은 1년에 2회 의무적으로 사찰을 방문하는 신도들의 편리를 위해

 산속이 아닌 시내에 위치하고 있음.

 

 

 일본에서 가져왔다는 불상

 

 

 이절을 창건했다는 스님의 모습

 

 

 5층의 보명보탑

 

 

 가파른 계단을 올라 지붕에 쌓인 동전도 보고 경내를 내려다보며..

 

 

 자식과 함께하는 사자상도 보고..

 

 

 절 앞쪽의 운하

 운하가 많아 동양의 베니스라 한다.

 

 

 호구 가는길. 오나라왕 합려의 묘지였는데 장례후 백호 2마리가 나타나 능을 지켰다는  

전설로 인해 호구라 명명하였으며 호구탑은 호랑이 꼬리에 해당.

 

 

 입구의 운치가 흐르는 뱃길

 

 

 샘이 나오는 우물

 옆에는 우물을 지키는 두꺼비 모양의 바위

 

 

 합려가 검을 시험하여 두동강이 났다는 시검석

 

 

 보물을 숨기고 비밀을 지키려고 공사인부 1천명을 죽였다는

 천인석옆에 위치한 나라왕 합려의 무덤이라는데...

 

 

 호구탑

 15“정도 기울어진 모습이며 200년은 더 견딜수 있다는 중국인의 배짱이..

 

 

 가까이 본 호구탑

 

 

 멀리서 본 호구탑

 대부분 평지인 소주에 유일한 산이라나 ??

 

 

 운하를 배경으로 한컷하고 졸정원으로...

 

 

 졸정원은 중국 4대 정원의 하나로 16년에 걸쳐 만든 왕헌신의 5 만평규모의 개인정원이며 

왕헌신은 명월이한테 반했다는 비단장수 왕서방이다.

 

 

 명나라 어사였던 그는 중앙관직에서 좌천하여 정치를 그만두고

 소박하게 가정이나 건사한다는 의미로 졸정원이라 명명

 

 

 건물은 용의 형상을 띠게하여 자신의 정치적 야심을 반영하였다고 함

 

 

 상해의 유명하다는 서커스 관람

 

 

 팝콘을 먹으며 스릴을 느낀 모터쇼..공중회전 쇼..기타 흥미진진..

 

 

 화려하게 수놓은 황포강의 유람선

 

 

 정부에서 전기료를 지원해주며 정책적으로 운영하는 야경

 

 

 3층의 유람선을 타고 45분간 외탄 야경관광을 했는데 지저분한 강물을

 느낄 수 없는 밤이어서 천만다행

 

 

 황포강의 수심은 9M

 

 

 옛거리

 

 

 중국무술영화의 촬영지로 종종 등장하는 옛 건물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다.

 

 

 이른 아침 기체조하는 사람들이 보이고..

 

 

 붕어어항을 머리에 이고 홀로 기 체조하는 노인

 

 

 땅바닥에 붓글씨 쓰는 노인. 그것도 반대로 쓰고 있다.

 

 

 예원 거리에서 한컷

 

 

 예원..400년의 역사를 지녔고 28년에 걸쳐 지은 반윤단 개인정원이었으나 현재는 국가소유 

(반윤단은 지금의 검찰총장)

 

 

 정원 여기저기 멋진 괴석과 용인지 이무기인지 헷갈리는 담장머리

 

 

 60년대의 형편없이 초라한 구옥 틈바구니에 겨우 보존 되어있는 임시정부청사

 

 

 

 

 - 끄 읕 -

 

태그